미라지, 이 녀석.

이 녀석이 또 스트레스를 주었다.


얼마 전에 블로그에 미라지를 팔아버리겠다고 다짐해둔 글을 쓰고는 미라지를 지켜보다가 아무래도 아웃룩을 효율적으로 사용하게 된 지금이 너무도 아쉬워서 그냥 사용할까 싶기도 했다.
그래도 지금의 미라지는 사용하기가 마땅치 않아서 구동 중인 프로세스 즉, PC로 치면 지금 램에 상주중인 프로그램을 몇개 빼두면 좋지 않을까 싶었더랬다.
일단, 작업표시줄을 유용하게 사용하는 위즈바를 꺼보고, 투데이를 몇번 조작해보니, 놀라울 정도로 이전보다는 빠른 속도를 자랑했다.
미라지의 호감도가 증가하면서 이 녀석 그냥 사용해볼까 싶었다.

본래 일기장이 아닌 블로그에 이렇게 글을 끄적거리는 건 아무래도 네트 상에 올려두는 건 누군가가 보기 위함이고, 때문에 비록 혼자 중얼거리는 글이어도 아주 조금은 신중해지기 마련이어서 블로그에 적는 것.


그리곤 오늘이 되어 집에 돌아오는 길에 오늘 꽤나 많은 총알을 썼는데, 집에 들어가서 까먹지 말고 가면서 적어두자 싶어서 톰보를 실행시켜 메모해두려고 했다.
그러자 미라지가 못보던 메시지를 뿜는 것 아닌가.

내 미라지의 메모 프로그램, Tombo의 구동 실패 메시지.



...??

이게 무슨 소리?
하여간 마소의 그것들은 피시를 조금 아는 사람도 고개를 갸우뚱거리게 하는 메시지를 뿜곤 한다. 끌끌.

본래 피시이건 스마트폰이건 어떤 전자제품이건 간에 재부팅하면 대부분의 문제는 해결되곤 한다.
이건 수십대의 피시를 바라보면서 얻은 지론이랄까. ;

그래서 미라지를 재부팅.
그러나 같은 문제가 발생했다.
헌데, 미라지는 그보다 한 술 더 떠서 알람 프로그램의 구동을 하지 못하면서 톰보와 비슷한 메시지를 뿜었다.
이 녀석, 또 슬슬 나를..

그러면서 집에 도착했고, 다시 재부팅을 시도했다.

내 미라지에 설치된 알람 프로그램인 GAlarm의 Reload 프로그램의 구동 실패 메시지.



열이 오르기 전에 이 녀석 또 무엇이 문제일까하고 가만 있다가 문득, 이 녀석 둘 모두 스토리지 카드(외부 메모리)에 설치되었다는 걸 떠올렸다.
그리곤 다른 프로그램들을 연달아 실행해보자 같은 메시지를 뿜었다.

응??
도대체 왜??

그리곤 파일 탐색기를 열어 이 프로그램들이 대체 무엇이 잘못되었는지 보려했다.



텅.. 비어있어. ;

폴더명과 데이터들이 나란히 정리된 채 잔뜩 있어야 할텐데, 모두 사라진 뒤였다.
위 두 폴더, [미디어 앨범]과 [My Documents]는 윈도우즈 모바일의 기본 폴더로써 미디어 앨범은 사진과 동영상 등의 멀티미디어 데이터를 저장하는 데에 사용되고, My Documents는 X86 기반의 윈도우즈에서의 도큐먼츠 폴더와 같은 역할을 한다.

나머지는..??


그리곤 Micro SD 카드를 뽑아 PC에 직접 연결했다.
미라지가 왜 파일들을 인식하지 못하지? 하고는.



...

데이터가 꼬였다.
몽땅 날아간 것이지무얼.

아무 이유도 없다.
그냥 몽땅 날아간게다.
몽땅.

뭐, 찾아보면 대안이 있을테다.
없을 수도 있고.

저 상태에서 포맷하고는 다시 사용하는 것도 가능하다.
그리곤 지금까지 했던 프로그램 설치와 세팅을 처음부터 다시 시작해야 한다.
아, PC에서의 고스트처럼 백업 파일이 있지 않느냐고?
그럼 무얼하나.
SD카드에 있었는걸. (...)


물론 메모와 장문, 단문 텍스트 파일들을 포함한 주요 데이터들은 항시 피시와 싱크되고 있어 다행히 크게 잃어버릴 것은 없다.
헌데, 만약 오늘 장문 데이터들이나 사진, 동영상들을 포함하고 있었다고 해보자.
상상만으로 아찔하다.


더 이상 미라지에게 미련 없다.
내일부터 당장 다음 휴대폰을 물색할테다. :(


2009.04.05


  1. 전인하 2009.04.09 18:01

    미라지 폰에 관심을 가지고 검색하다가 님의 블로그에까지 흘러들어와서 잘 읽고 갑니다.^^ 글을 쓰는 실력이나 글에서 풍기는 원숙함에 나이가 좀 있는 분일꺼라 생각했는데, 대학2년생이시란 소개에 그만 제 자신이 부끄러워지기까지 했습니다. 미라지 리뷰 3편에 달린 님의 댓글에서 님의 지혜로움과 넷에 대한 인식에 크게 감명받고 댓글을 다는 1인입니다.^^ 아무튼 정말 좋은 정보, 사용자에게 정말 필요한 리뷰, 잘읽었습니다. 앞으로 자주 들리게 될 것 같습니다. 사실 저도 PDA를 사용하다가 스마트폰을 염두에 둔지 2년이 다되어가지만 그동안 나오는 스마트폰들의 찌질함(?)에 아직까지 검색만 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최근 그런 저의 마음에 뽐뿌질을 하는 사건이 있어서 다시 스마트폰을 알아보던중 그나마 스펙상 괜찮은 미라지폰을 보게 되어서 님의 블로그글을 읽었습니다.
    다시 한 번 좋은 정보 감사드리구요. 그런데 한가지 작은 부탁을 드리고 싶은 것이 있어서 글을 남깁니다. 사실 저도 예전까지는 PDA를 쓰면서도 아웃룩을 잘 몰라서 단말기로서의 PDA의 성능을 십분 활용하지 못했는데, 최근 아웃룩을 사용하게 되면서 정말 편리함을 느꼈습니다. 프랭클린플래너 3년차로서 사실 아웃룩을 일부러 멀리해 온 이유도 있었지만, 사용해 보니 참으로 편리하다 싶더군요. 그래서 님이 가지고 계신 아웃룩에 대한 팁을 혹시 리뷰형식으로 써보실 생각은 없으신지요? 그런 생각이 들어서 두서 없는 긴 댓글 남기고 갑니다. 그럼 좋은 하루되세요~!!^^

    • Favicon of https://blackt.tistory.com BlogIcon 까만거북이 2009.04.11 02:25 신고

      전인하님//
      음.. 댓글 감사드립니다.
      과찬을 해주셔서 몸 둘 바를 모르겠네요..^^;;

      말씀하신 스마트폰의 찌질함에 크게 공감이 되네요.
      맞습니다. 적어도 지금까지 국내에 나왔던 스마트폰들 즉, 윈모 기반의 스마트폰들은 허접하기 그지 없었던 것 같습니다.
      차라리 PDA 시절의 윈도우즈CE는 그래도 봐줄만 했는데, 그 위에 전화 기능을 얹혀 놓으면서 볼품 없이 망가진 것만 같네요.
      미라지를 팔아버린다면서 포스트까지 올리고는 마땅한 대안이 없음을 깨닫고 사용중입니다만, 앞서 글에서처럼 전인하님께든 누구에게든 미라지를 포함한 윈모 기반의 스마트폰은 추천하고 싶지 않습니다.
      정 필요하다면, 유저층이 두터운 옴니아 정도를 기웃거려보라고 해보고 싶을 정도입니다.
      그래도 국내에서는 이렇지만, 전세계적으론 아이폰이나 심비안, 블랙베리, 안드로이드(윈모와 라이센스를 제외하곤 비슷한 시스템이어서 가장 확실친 않습니다만) 등의 다양하고도 멋진 운영체제들이 등장하고 있으니, 앞으로 스마트폰 물결은 그 어떤 이의 예상보다도 빠르게 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어쨌든, 언제 어디서나 웹에 접속할 수 있다는 것은 굉장한 매력이니까요.
      일반 휴대폰에서는 국내의 OZ 서비스(캡쳐해 이미지를 뿌려주는 방식의 서비스) 정도가 아니라면 불가능한 것이고, 제 사견으로는 그 OZ 서비스도 분명한 한계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전인하님의 뽐뿌시켰던 사건이 무엇인지 궁금하네요..:)

      제 넷에 대한 인식에 크게 감명받았다고 하시니 제가 오히려 감사드립니다.
      댓글에서는 제가 갖고 있는 웹에 대한 생각을 자세히 적지 않았던 것 같은데, 이해해주셔서 작은 미소를 짓게 되네요. ^^;
      언젠가 제 생각을 적을 기회가 오겠지만, 여하튼 저는 지금은 누구나 다가갈 수 있고, 가까이 있기 때문에 별 것 아니라고 생각하는 이 웹이란 것, 네트라는 것이 아직까지도 그 정점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고, 훨씬 더 광대할 수 있다고 믿고 있습니다.
      구글은 그 시초를 열어준 것일 뿐이고, 이제 앞으로 웹에 대한 더 많은 연구와 토론이 이어져서 보다 많은 사람들이 정보의 장벽 없이 손 쉽게 다가갈 수 있는 세상이 오길 바라고 있습니다.
      특히, 가깝게는 누구나 언제든지 접속할 수 있다고들 하지만, 사실 조금 더 자세히 들여다보면, 지금도 이 광대한 네트를 모르는 이나 신체 조건, 환경 등으로 인해 아직 사용하지 못하는 이가 많습니다.
      그 때문에 이 네트는 그 정점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 한계는 수 많은 엔지니어들과 개발자들이 그것을 쉽게 만들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하며, 그것을 해결할 수 있는 것은 진정한 오픈웹이라고 생각합니다.

      또 글이 길어지려고 하는군요..ㅠ
      버릇인데, 잘 고쳐지지 않습니다. (...)

      말씀하신 아웃룩 팁은 저도 꼭 써보고 싶습니다.
      사실 많은 분들이 아웃룩을 사용하고 계실텐데, 네트를 뒤적거려보니, 그닥 많은 정보가 있지 않았고, 특히 사용자들 간에 사용 팁에 관한 토론이 거의 이루어지지 않고 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아무래도 비즈니스용으로 울며 겨자먹기식으로 사용하는 분들이 많아 그렇지 않을까 생각합니다만, 분명 저나 전인하님과 같이 개인용으로 사용하시는 분들도 계실텐데, 조금 아쉽더군요.
      저는 주위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다이어리를 이용해 일정이나 메모 등을 관리하다가 미라지로 옮겨가면서 본격적인 디지털 다이어리를 시작했습니다.
      처음에는 아웃룩이 불편한 인터페이스와 높은 진입 장벽 때문에 구글 캘린더 등을 사용했으나 결국 미라지와의 동기화에 실패하여 아웃룩을 사용하게 되었습니다.
      사실, 지금도 아웃룩이 그리 썩 좋은 PIMS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무엇보다 개인용으로 사용하기에는 쉽지 않고, 복잡하다고 생각합니다.
      (비교 대상은 구글 캘린더나 맥OSX의 iCal입니다.:) )

      어쨌든, 결과적으로는 아웃룩을 사용중인데, 말씀하신 것처럼 제가 사용하면서 알게 된 팁들을 정리해볼까 하던 참이었습니다.
      조금 여유가 필요할 것 같기도 하고, 제가 사용하는 것들은 아웃룩에서 가장 기본적인 것들어서 정보 공유에 도움이 되실지 모르겠지만, 한번 준비해보겠습니다. :)

      댓글이 길어진 것 같네요.
      다시 한번, 칭찬 감사드립니다.
      많은 과찬을 해주셨는데, 그에 해당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기분이 좋네요. ^^;
      역시 칭찬이란 좋은 것 같습니다. :)

      전인하님, 또 방문해주시고, 댓글과 방명록 기다리겠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