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정말 우울한 하루였다.
아이팟 5.5세대의 하드디스크가 드디어 운명을 다하셨나보다.
아이팟을 잠에서 깨우면, 아프다면서 사각사각 소리를 낸다.
그리곤 일명 슬픈 아이팟 아이콘을 보여주며, 서포트 받으라고 해놓고는 다시 잠이 든다. :(

아이팟 5.5세대_슬픈 아이팟 아이콘 모양.



충전이 필요하지 않을까 싶어 가방에서 꺼내 USB를 꽂으니, 저 모냥이었다.
리셋도 해보고 할 수 있는 건 다 해 보았지만. (사실 리셋 말고는 딱히..)
PC에서는 인식조차 하지 못하고 있다.
하드디스크가 나간 것이 분명하다.

하드피가 말도 없이 언젠가 갑자기 운명하리란 얘기는 늘 들어왔으나 막상 당하고 나니, 황당하기 그지 없다.
게다가 아이팟은 그냥저냥 막 굴리는 모냥이어서 이전의 애삼천이에 비해 소중히 하지 않았더랬는데 결국 사용한지 4개월이 채 되지 않아 운명하셨다.
내가 구입한지는 얼마 되지 않았어도 중고로 구입했으니, 사용 시간은 꽤 될 것이다.

하필 환율 덕분에 아이팟 클래식 등의 아이팟 라인업의 한국 판매 가격이 대폭 상승하였고, 덕분에 아이팟 클래식은 중고로도 찾아보기 어려워졌다.
이때다 싶어 터치팟으로 갈 수 없는 이유도 바로 그것이다.
결정적으로 중요한 총알의 여유분이 나에겐 있지 않다.


멍 때리며, 우울에 빠져서는 방법을 찾아보았다.
1.8인치 CF 타입 하드디스크는 동일한 제품은 아니지만, 80기가바이트가 17만원 가량. ;
30기가가 10만원 안쪽.

하드디스크 새로 구입은 제외.

아이팟 5.5세대 중고가격은 여전히 15만원 내외로 형성.

중고로 새로 구입하자니 이 녀석의 나머지 부분이 매우 아까움.

시코 애플 포럼에 하소연하자 3개의 댓글에서 유상 리퍼를 받으라는 얘기가 나오고.
배터리 리필도 필요하니, 리퍼를 받으라는데, 내 아이팟의 배터리는 예전 판매자 말로는 이미 리필하였다고 했더랬고, 나도 사용하는데 지장이 없었다.
제외.

방법이 없을까.


2009.03.21

  1. Favicon of http://my.blogin.com/youngjae BlogIcon 영재 2009.04.04 00:54

    저는 5세대를 사용 중에 있는데 이 아이팟도 언젠가는 배터리 문제나 하드디스크의 문제로 제 골머리를 썩일 것을 생각하니 참 한숨만 나오네요.

    명기랄까, 역시 아이팟은 클릭휠이라는 인터페이스가 가장 편하고 좋은 것 같아요. 아이팟하면 '터치'가 대명사처럼 되어 버렸지만 음악을 듣는 게 아니라 그건 app 이 주가 된 기기..

    • Favicon of https://blackt.tistory.com BlogIcon 까만거북이 2009.04.05 01:55 신고

      영재님//

      아, 영재님도 핍스 제너레이션(...;; )을 사용중이시군요.
      흰둥이인가요?

      전 거문둥이입니다.
      워낙에 검은색을 좋아하는지라..

      하드피라는 것이 일반 mp3p보다 애착이 많이 가는 편인가싶습니다.
      더불어 신경 쓰이는 것도 꽤나 있고요.

      저는 배터리는 나름대로 좋은 물건을 건져서 신경 쓰이지 않는데, 하드가 이리 되어버렸네요.
      관리 부족이라 생각치는 않는데, 또 잘 생각해보면 성의있게 다룬 것 같지도 않고.. (...)

      네.
      말씀하셨듯이 명기 맞습니다.
      특히, 5세대는 아이팟 전세대에 걸쳐 그 절정이었던 것 같습니다.
      클래식은 커버 플로우를 얹혀놓았을 뿐..

      클릭휠이라는 인터페이스는 아마 역대 디지털 디바이스 중 가장 훌륭한 인터페이스가 아닌가 싶을 정도로 사용할 때마다 놀라움을 감출 수 없습니다.
      터치팟이 출시되기는 했어도 아이팟하면, 클릭휠이 아닐까요.
      국내에나 아이팟이 그닥 알려져 있지 않아서 아이팟=터치팟인 것 같습니다.
      지금의 아이폰이 만들어진 건 클릭휠 기반의 아이팟이 있었기 때문이죠.ㅋ'

      그런 관점에서 지금 클래식에서 멈추어도 되니, 클릭휠 기반의 아이팟은 끝까지 출시되길 하는 바람이 있습니다.
      터치팟은 터치팟이고, 아이팟은 아이팟이랄까요. :)

    • Favicon of http://my.blogin.com/youngjae BlogIcon 영재 2009.04.05 07:27

      5th generation ? 영어를 잘 못해서 핍스 제너레이션이라고 하시길래 뭔가 했었네요. 네, 조니뎁이 썩소를 날리고 있던 바로 그것이요 :)

      아이팟 미니를 사용하고 있었는데 넣고 싶은 음악에 비해 4GB 라는 적은 용량이 문제가 되어 있는 돈 없는 돈 싹싹 긁어 모아 박스도 없는 중고 하얀색 제품을 구매했었어요. 아이팟의 하얀색이 너무 부러워서....

      솔직히 지금의 메탈 컨셉은 너무나 맘에 안 들어요. 아이맥 - 맥북 - 아이팟의 컨셉 기조를 유지하기 위해 이전의 하얀 폴리카보네이트 재질을 모두 은색 기반의 재질로 바꾸었지만 너무 딱딱해 보이고 차가워 보이고!

      게다가 (클래식)이라는 이름은 지금까지 애플의 효자 종목으로 자리매김한 그것을 너무 늙어 보이게 만드는 이름이 아니던가요 :(

      저도 결국 아이팟 클래식의 미래는 소형 하드 디스크가 솔리드 스테이트 디스크로 바뀌는 정도로 그칠 것이라는 예상을 하고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s://blackt.tistory.com BlogIcon 까만거북이 2009.04.07 01:24 신고

      영재님//
      아이팟 미니.
      여유가 나면, 아이팟 구세대들을 한번 손에 넣어보고 싶습니다.
      절정의 인터페이스 시초들을 한번 사용해보고프네요.
      그 중에서도 물리적인 클릭휠(사실 클릭휠이라고 부르면 안되겠습니다만.)을 탑재했던 1세대도 한번 다뤄보고 프고요.
      아마 파이어와이어만 장착되어 있더랬었죠?
      맥에서만 작동되는 진정한(?) 아이팟이라. (...;; )

      사실 마음 같아선 흑백의 아이팟이 정말 갖고 싶습니다.
      3세대를 보면 출시될 당시엔 아이팟을 알지도 못했으면서 괜히 설레이곤 하네요. :)

      네.
      저도 메탈 컨셉(애플에선 유니바디라고 부르던가요..)은 글쎄입니다.
      그래도 이전에는 맥북은 플라스틱, 맥북 프로 라인업은 메탈로 밀어서 프로만의 프라이드도 있는 것 같고 그랬는데 말이지요.(굳이 있을 필요는 없기에 꼭 나쁘지는 않습니다만.)
      아무래도 메탈로 가면서 참 차갑다는 생각이 듭니다.
      안그래도 디지털 디바이스들은 좀 따뜻했으면 하는 바람이 있는데 말예요. :(

      클래식..
      절대 공감입니다. :)
      사실 저 혼자만의 생각인 것 같아서 입 밖에도 내어보지 않았더랬는데, 영재님도 같은 생각이셨군요.
      저도 구형 기기라는 인식을 주는 것 같아 클래식이란 이름이 그닥 썩 마음에 들지는 않습니다.
      그래도 시간이 조금 흐르니, 어쨌든 시대의 흐름상 아이팟 터치가 아이팟 라인업의 주를 이루게 될 것이고, 그래도 클래식이란 고풍적인 이름으로 진짜 아이팟이 기억되지 않을까 싶네요.

      결국 SSD가 장착된 아이팟 라인업이 등장하겠고, 아마 그렇게 되면, 이제 아이팟 터치와 클래식의 경계는 무너지겠죠..
      그러면 그 둘의 차이점은 클릭휠이 될텐데, 애플에서 클릭휠을 잊어버리는 데에 그닥 미련이 있을 것 같진 않습니다.

      그건 그거고, 하드피의 매력.
      디바이스가 주인에게 속삭이는 듯한 그런 느낌의..
      여하튼, 그런 하드피의 매력이 이제 불과 몇년 안에 사라진다고 생각하니 씁쓸합니다.
      아마 MD를 사용하시던 분들이 이런 느낌이셨겠죠.ㅋ'

      곧 5세대의 하드디스크를 교체해줄텐데, 앞으로 쭈욱 잘 보살펴줘야겠네요. :)

  2. 귀엽고순진남 2009.04.06 17:48

    관리자님 물어볼께 있습니다.

    5세대나 5.5세대 중고 30기가 시세가 얼마 정도 형성되있나요?

    또 구하려면 어디가야 살 수 있는지..

    꼭 답변 좀.. 제가 급해서.. 부탁드립니다!!

    • Favicon of https://blackt.tistory.com BlogIcon 까만거북이 2009.04.07 01:14 신고

      귀엽고순진남님//
      아이팟 5세대와 5.5세대 모두 비디오팟으로 불리며, 30GB의 중고 시세는 약 10~15만원 정도를 형성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5세대 정도면 구형 중 구형인 제품이어서 상태에 따라 가격에 많은 차이가 있는 듯 합니다.
      다만, 80GB의 경우엔 확실히 15만원 이상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미니기기의 중고거래는 네이버의 중고나라라는 카페나 옥션 등의 사이트도 유명하나, '시코(시디피코리아)'를 추천합니다.

      http://www.cdpkorea.com

      회원가입이 필요하며, 왼쪽의 장터 게시판에서 '5세대'라고 검색하시면, 5.5세대와 같이 검색이 됩니다.

      도움되었길 바랍니다. :)

  3. 흐으 2009.05.12 01:37

    저도 비됴를 쓰고있어요 ㅋㅋ 갠적으로 스댕 동감 해요 ㅋㅋㅋ컴터도 아이맥 쓰는데 쓰댕 바로전 모델 흰둥이쓰고 있어요 ^^ 확실히 성능이야 요즘 나온 스댕 아이맥이 훨~ 좋겠지만
    저는 사용하는데 전혀 문제없고 더이뻐서 좋아용 ㅋㅋ
    글 읽고 나니까 제 깜뎅이 비됴도 언제 죽을지 몰라서 걱정이네요 .. 저는 최대한 오래쓰고
    싶은데요 ㅜ.ㅜ 제꺼는 좀 오래 되니까 다른건 다 괜찮은데 바떼리가 문제네요 ㅋㅋ
    나중에 케어 한번 받을까도 생각하지만.. 사실 음악을 들을때는 정말 오래가요 ㅋ
    그러나!!! 흴을 돌리면서 커버를 보거나 음악을 탐색하기 시작하면 ...쭉쭊쭊~~~
    닳아 버리네요 ㅋㅋㅋㅋㅋ이거 뭐 설정을 잘못한것 같지는 않고(원래는 안이랬거등요;;;)
    결국 배터리의 문제 같네요 ㅋㅋ

    글 잘 보고 가요 .. 제발 제 아이팟에는 하드가 만수무강 하기를....ㅜ.ㅜ

    • Favicon of https://blackt.tistory.com BlogIcon 까만거북이 2009.05.13 16:34 신고

      흐으님//
      반갑습니다. 흐으님..^^*

      PC도 아이맥.
      사실 아이맥은 흰둥이가 진리입니다. (ㅡ_-)b
      게다가 흐으님께서 사용에 지장이 없으니, 그럼 흰둥이 아이맥이 명기인겁니다.ㅋㅋ''

      비디오팟을 출시 때 구입하셔서 사용하셨으면, 배터리가 고갈될만 하네요.
      헌데, 배터리 리필은 어려운 일이 아녜요.
      게다가 어려우시면, 여기저기에서 배터리 리필 쉽게 해주는 편이고, 가격이야 조금 나가겠지만, 케어에 비해 훨씬 저렴하답니다. :)

      헌데, 커버를 보신다하시니, 5.5세대가 아니고, 클래식팟이 아니실까..하는..
      저는 5.5세대입니다.
      커버플로우를 보면서 휙휙 돌릴 수 없는 진짜(?) 비디오팟이죠.ㅋ'

      흐으님의 아이팟 뿐만 아니라 제 것도 포함해 모든 아이팟의 하드디스크가 만수무강 하기를 기도합니다. :)
      ㅋ'

  4. 가디스메탈 2009.07.23 02:11

    저도 조니뎁 5.5세대 비됴팟 80기가 검둥이를 나오고 한 1달도 안되서 구입했던 거 같습니다.

    아직도 자할~ 쓰고 있답니다. 베터리도 아직 문제 없어보이구요.

    벨킨 플라스틱 케이스에 넣어가지고 다니는데, 케이스는 이곳저곳 금이가서 접착제로 땜빵해서 겉모습이 쬐금 안습하지만 아이팟 본체는 정말 새거와 다름 없다는~!! +_+ (반짝반짝)

    암튼 같은 아이팟 5.5세대 쓰신다길래 댓글 함 달아봤습니다~

    • Favicon of https://blackt.tistory.com BlogIcon 까만거북이 2009.07.27 02:19 신고

      가디스메탈님//
      반갑습니다. :)

      조니뎁..
      어떻게 보면, 레어템이군요.
      보통의 5.5세대와는 다르니 말입니다.

      아이팟이 반짝거린다고 하시는 분들은 보면, 꽤나 부럽지 말입니다..:) ㅎㅎ''

  5. 제길슨./ 2009.09.06 04:58

    안녕하세요 ㅋ 저도 아이팟비됴 5.5세대 가 오늘 운명을 다하신듯하네요 구매한지 2년정도됐고 정작 실질사용시간은 100시간 안팍인데
    죽어버리니 너무 어굴하기까지 합니다...
    솔직히 맘만먹으면 일부로 아이팟죽여서 리퍼도 받을수있는기회도 있었지만 그냥 내꺼하나 잘사용하자는 뜻에서 리퍼를 받지 않았는데 후회가 막심하기까지...
    저 정말 usb꼽는부분을 제외하곤 기스하나 없습니다 케이스도 전체 실리콘에 앞면은 플라스틱으로 덮는 5만원가량의 고급케이스를 사용한지라...
    정말 너무 아깝네요

    상태보니까 님이랑 같은것 같아요 저도 위에 그림이랑 사각사각 소리가 나요...
    흑흑...ㅜ 말이 길어졌네요

    다름이아니라 그래도 거의 새것같은 외관인데
    그냥버리기도 아깝고...
    대체 이 애물단지를 어떻게 해야할지 고민입니다
    첨엔 사각사각소리가 어디에 결점이생겨서 분해해서 잘맞춰주면 고쳐질것같은느낌이였는데 뭐 하드가 나갔다는말의 정의를 정확히 모르기때문에 함부로 분해하기도 그렇고... 글 보니까 작성한지 좀 되셨는데...
    아이팟 어떻게 처리하셨는지 궁금합니다...ㅜ

    • Favicon of https://blackt.tistory.com BlogIcon 까만거북이 2009.09.13 05:08 신고

      제길슨./님//
      제길슨님,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제가 군입대 관계로 답글이 늦어졌네요.

      우선, 제 아이팟은 현재 잘 살아 있습니다.
      하드가 나갔다는 말의 의미는 하드 디스크 내부 구조 중의 플래터 부분이 '깨졌다'라는 의미입니다.
      즉, 데이터를 저장하는 부분이 깨져버려서 더 이상 하드 디스크의 기능을 할 수 없는 상태이지요.

      함부로 분해하시는 방법이 까다로우시다면, KMUG 등의 커뮤니티에서 수리 전문점을 알아보셔서 방문하셔서 고치는 방법도 괜찮을 법 싶습니다.

      제 경우는 같은 사이즈의 하드디스크를 구하여 장착하였고, 대신 60GB를 장착하였는데, 수리점에서는 돈이 조금 더 들어가지만, 그 편이 더 안전할 것입니다.
      애플코리아에서 수리하는 것이 아니고, 개인 수리점이 있으니, 추가적으로 알아보셨으면 좋겠네요.

      좋은 하루 되세요. :)

  6. 만두 2009.12.25 17:31

    전 배터리가 문제네요..
    4년째 사용하고 있는데 음악이 2시간 들으면 밧데리가 없다고
    low battery ㅠㅠ
    저는 케이스에 워낙 기스가 많아서 언제 한번 리퍼받을생각이에요ㅋ
    69000에 케이스에 밧데리까지 새걸로 준다면 뭐.. 괜찮은 것 같아서요 ㅋ
    근데 배터리 말고 하드나 액정이 고장나면... 135000인가 그런다던데 -_- ;;
    누가 애플 AS를 받을까요... 다들 용산 암흑의 루트로 ㅎㅎㅎ

    • Favicon of https://blackt.tistory.com BlogIcon 까만거북이 2010.04.13 12:03 신고

      만두님//
      그 암흑의 루트를 알지 못하는 분들이 애플의 A/S로 가겠지요.. (...)
      해외에서도 그런 암흑의 루트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지니어스 바 등의 애플 A/S 서비스가 좋아서 호평을 받고 있다는 후문이네요. :)

  7. 김후창 2010.01.26 14:03

    저는 80기가쓰다가 고장나서 30기가 하드 사다가 갔다가 붙였는데 되네요

    • Favicon of https://blackt.tistory.com BlogIcon 까만거북이 2010.04.13 12:03 신고

      김후창님//
      네. 저도 경험해보니, 하드디스크 모델만 같다면, 부담 없이 장착되고, 사용 가능할 것 같습니다.

  8. Favicon of http://blog.naver.com/yoonsh1995 BlogIcon 윤상훈 2010.06.25 22:20

    처음 제 검정색 5.5세대 박스를 보았던 때가 기억나네요.... 쟈니뎁이 썩소를 씨~익 날리는 모습이였지요..ㅋㅋ
    요즘 하드에 배드섹터가 생겼는지 쓰기와 읽기를 못하는 상황에 이르렀습니다.
    배터리 리필은 완전 방전이 되어서 충전기 없이는 사용이 불가능한 지점까지 이른적 까지도 있지요.... 아이팟은 요즘에 나오는 신제품들보단 3~5년 전의 미니나 5 , 5.5세대 정도가 저는 아직까지 좋습니다.
    처음 아이팟을 접했던것은 4기가바이트의 라임색 미니였는데 그때가 이상하게 그립네요..^^;
    뭐랄까.. 요즘에 나오는 것들은 거의 다 '작고 강하게'라는 모토가 심어져 있는것 같습니다.
    그래선가 크지만, 손에 더 달라붙는 녀석들이 좋아지는것 같네요....^^

    • Favicon of https://blackt.tistory.com BlogIcon 까만거북이 2010.09.29 02:47 신고

      @윤항훈
      좋은 글 감사합니다. :)

      네, 저도 그런 설명하기 어려운 현상을 겪곤 한답니다.
      아이팟을 아무리 쓰고 있노래도 예전에 로딩에조차 30여초 걸렸더랬던 소니 하드피들이 그리울 때가 있지요.
      '왜'라고 한다면, 비록 디지털 기기지만, 그 안에 스며들었던 저만의 아날로그적 감성이라고 밖에 할 수 없겠지요? :) ㅋ'

      아이팟 골수 사용자분들께서 미니를 그렇게 극찬하시니, 언젠가는 한번 중고로라도 사용해보고 싶습니다. :)

  9. Favicon of http://wlsekqls0314@naver.com BlogIcon 클래식써요 2010.06.30 01:18

    저...기요...전클래식을사용하는데요...클래식도고장났쓸때..용산가서고치면돈이좀..덜들까요?
    지금은 아직은 괜찮치만...갑자기..고장났쓸때를 대비해서요 ㅠㅠ

    • Favicon of https://blackt.tistory.com BlogIcon 까만거북이 2010.09.29 02:48 신고

      @클래식써요
      네, 물론입니다.
      애플코리아에서 리퍼 방식은 리퍼 기간이 끝나면, 기기 값을 통째로 물어야하지요.
      극동전자라는 곳이 유명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혹은, 클리앙이나 시코와 같은 커뮤니티를 통해 알아보세요.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