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 블로그가 필요해진 것 같다.
쓸쓸함과 공허함이 공존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사적인 기록이 필요해졌다.
페북은 저리 가랏.


꼬마야와 장재인의 산울림..

따스해진다..
정말 따스해진다..
따스해지고 싶다....
 








장재인이 이쁘고, 포근해진다.
목소리만 들어도 포근해진다.
그런 포근함..

산울림은 언제나 가사를 곱씹으면 따스해진다.
저절로 미소가 지어지는 것은 때마다 다르지만, 어쨌든.


포스팅 끝.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